사번로그인 |로그인|사이트맵
 
  

자유게시판 게시판 > 자유게시판

총 게시물 13,155건, 최근 0 건
   

한심한 노동조합

글쓴이 : 현장 날짜 : 2018-12-03 (월) 06:40 조회 : 1405
중노위에서 또 행정지도가 나왔다.
노사가 분쟁 중이 아니라는 이유란다.
이에 노동조합은 거품을 물고 있다.
중노위의 방침은 매우 옳다.
한국지엠 노와 사는 지금 분쟁중이 아니다.
전공장은 잔업특근 빵빵 돌아간다.
간부들의 출투도 농성도 없다.
분쟁 중의 유사시가 아닌 극히 평화로운 평상시인 것이다.
언제까지 이런 말장난만 하는 노보를 접해야 하는가.
회사 길들이기는 노동조합하기에 달려 있는 것인데ᆢ
모든 게 노동조합의 우유부단 탓이다.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특수문자
hi
· 핸드폰인증번호   인증번호를 입력해주세요.[인증번호요청]
   

총 게시물 13,15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일인 도배 및 타인이름도용으로 게시판 글 삭제합니다. 관리자 12-24 3245
 홈페이지 글쓰기 관련 조합원 동지들께 알립니다. +2 관리자 03-06 29248
 할인 협약업체 업데이트 관련 공지입니다. 관리자 05-26 37681
 ※ 자유게시판 사용에 대한 공지 ※ 필독 +8 관리자 10-14 94730
13155  법인분리로 인한 불이익은 없어야 한다. +2 한달미납조합원 02-14 934
13154  인천부품 공동 성명서 김광태 02-14 702
13153  노동의 실패 김기덕 변호사 02-13 451
13152  명분없는 조립2부 짭다운 결사 반대한다. 참된노동자 02-11 970
13151     2공장 짭다운은 군산 공장 전철을 밟는것이다 축소 폐쇄 02-12 650
13150  김용균 씨 떠난 자리엔 누가 일을 할까? 오민규(펌) 02-11 159
13149  민주현장/한노회 공동홍보물 +1 공동홍보물 02-07 1122
13148  일급제에 대한 대책을 세워라 2019년 임투! 01-30 1047
13147  조립2부 또 짭다운 하자고 생때를 쓰고있다 미친 관리자놈들. 조립2부 01-30 1216
13146  소통하는 노동자회 홍보물 제1호 소통하는 노동자… 01-30 614
13145  "김용균 비참한 죽음, 화가 나서 못 견디겠다" 백기완 선생님 01-30 202
13144  사법농단 알린 이탄희 판사 사직 강추 01-30 220
13143  선채용 후면접 헐 지나 01-30 1009
13142  군산 무급휴직자 생계비 +4 군산 01-29 1923
13141     생계비는 회사에서 100% 받아야 맞습니다 +2 바지 사장 01-30 115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