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번로그인 |로그인|사이트맵
 
  

자유게시판 게시판 > 자유게시판


총 게시물 13,295건, 최근 0 건
   

"김용균 비참한 죽음, 화가 나서 못 견디겠다"

글쓴이 : 백기완 선생님 날짜 : 2019-01-30 (수) 07:25 조회 : 734
백기완 "김용균 비참한 죽음, 화가 나서 못 견디겠다"
2019.01.24 | 오마이뉴스 | 다음뉴스

[오마이뉴스 글:김종훈, 사진:이희훈] ▲ 통일문제연구소 백기완 소장, 권영길 전 국회의원, 이수호 전태일 재단 이사장등 사회원로들이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절 받아라, 용균아
▲ 정기훈 기자
머리 허연 노인이 새카맣게 어린 모습 영정 앞에서 이제는 늙어 고장 난 몸을 힘겹게 접었다. 영정을 똑바로 보지 못하던 엄마가 부축했다. 용균아 절 받아라, 호통치듯 외치던 그의 눈이 붉었다. 주름 깊었다. 꽃다운 청춘이었다고 빈소 찾은 사람들이 포스트잇에 적었다. 스물넷 청년의 노동과 목숨을 연료 삼아 발전소는 돈다고 회견 자리 원로는 말했다. 컨베이어벨트는 멈추지 않았다. 진상규명이 멀었다. 사람이 먼저가 맞냐고 산 사람들이 물었다. 촛불을 되물었다. 엄마가 울었다. 시신을 꺼내어 그 참혹한 죽음을 널리 알려야 한다고, 선생은 못할 말을 애써 꺼냈다. 죽음을 막을 수만 있다면 뭐든 하겠다고 엄마가 답했다. 밤낮없이 불 밝힌 빈소에 꽃향기가 가득하다. 촛불이 타들어 간다.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13,29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자유게시판 글쓰기를 임투종료시까지 폐쇄합니다. 관리자 06-25 3865
 일인 도배 및 타인이름도용으로 게시판 글 삭제합니다. 관리자 12-24 16577
 홈페이지 글쓰기 관련 조합원 동지들께 알립니다. +2 관리자 03-06 47626
 할인 협약업체 업데이트 관련 공지입니다. +1 관리자 05-26 50343
 ※ 자유게시판 사용에 대한 공지 ※ 필독 +8 관리자 10-14 113473
13295  자유게시판 글쓰기를 임투종료시까지 폐쇄합니다. 관리자 06-25 3865
13294  금번 고충처리 희망퇴직 조합원 어느정도 배려해야 동료 06-24 1410
13293  고충처리 희망퇴직 임투 이후로 연기하라~ 철의노동자 06-24 973
13292  고충처리 희망퇴직 연기하라 심야노동 06-24 864
13291  금번 고충처리 희망퇴직 신청기간 충분히 줘야한다 조랍부 06-22 1143
13290  금번 고총처리 희망퇴직자 철저히 검증해서 선발해야. 현장 06-22 1031
13289  TCK 간부들은 반성하고 실천하자. 유인물 쪼가리만 뿌리지말고.. 사무지회 펌 06-21 1067
13288  무파업의 출구를 봉쇄하자! +1 분노한 조합원 06-19 1610
13287  한국지엠지부 공투단·한울 49호 홍보물 -공동투쟁실천단- 공투단 06-18 861
13286  노동조합은 회사에 강력히 항의바랍니다! 슬픈 알페온 06-17 1447
13285  [성명] 르노삼성의 위법한 직장폐쇄가 노리는 것은 노조말살일뿐 금속 노조 06-15 473
13284  투쟁 대오를 50%이상 끌어 올리고 80%유지하면 금상첨화 2019년 임투 06-15 502
13283  2019년 임투는 쪽수 싸움이다 +1 집행부여~ 06-15 915
13282  르노삼성자동차노조 임단협 합의안 가결, 1년만에 타결 윤성호 기자 06-15 372
13281  핵심협약 비준 논의에 사용자 쪽 주장도 함께? “재고해야 할 문… 이상헌 ILO 국장 06-15 60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