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번로그인 |로그인|사이트맵
 
  

자유게시판 게시판 > 자유게시판


총 게시물 13,295건, 최근 0 건
   

2019년 임투는 쪽수 싸움이다

글쓴이 : 집행부여~ 날짜 : 2019-06-15 (토) 03:53 조회 : 1201
한국 지엠 투쟁 동력 수준은 10~15% 수준이다.
자발적인 투쟁의 최대치다.
도망가는 조합원을 강제하지않는,
투쟁하는 사람만 우려먹는 아주 못된 관행을 가지고 있다.

임한택 집행부들어 아주 심해졌다.
투쟁하는 사람이 엮기는 들러리되는 분위기는 여전하다.
현장 순회를 하지않는 지부장 책임이 큰것이다.

투쟁에 임하면 방송차 들이밀고, 
각문 사수 투쟁을  제대로 해야되는데
하는 척 하다 끝난다.
투쟁하면 무조건 도망치는 사이비 조합원이 수두룩한데
왜 그냥 내버려 두십니까?
100% 도망가는 사람부터 때려잡아야 한다.
둑에 구멍을 내고 도망가는데  언제까지 봐주기만 할텐가?
젊은 조합원들이 더 잘 도망간다.
나쁜것을  잘 학습한 결과이다.

카젬이 이것을 다 알고 있는데
임한택 집행부를 왜 두려워 하겠습니까?
말폭탄 던지지말고, 1만 조합원과  함께하는 실천 투쟁하세요.

1만 조합원들이 단결 투쟁하는 것이 그렇게도 두렵습니까?
아니면, 카젬이 더 두렵습니까?

간부 중심 투쟁?  카젬이 제일 반기는 투쟁입니다.
보여 주기식  투쟁으로는 한계가  있는 것이고,
1만 조합원과 함께하는 투쟁 50%조직해서
80%끌어올리면, 2019년 임투 바로 승리합니다.

본질은 멀리하고, 수박 겉 핥기 투쟁으로 계속 일관한다면,
무엇을 쟁취하겠습니까?
3년내내 카젬한테 당하기만 하실겁니까?
1번 당한것도 억울한데,  3번씩이나 당하면 미련한 것입니다.

지엠 놈들은 아홉수를 내다 보는데,
그것을 맞짱뜰수 있는 유일한 길은
1만 조합원의 단결 투쟁이  뒷바침돼야  가능한 것입니다.

앞으로 단식투쟁 하지마세요.
지는 싸움입니다.

별넷 2019-06-17 (월) 11:29
주변환경이 80년대/90년대도 아니고 무슨파업생각을 하십니까
어떻게든 인내를가지고 대화해야지유
작금에 현실은 기싸움해서 득될께 하나없는대 왜 기싸움 해유
못이기는척하고 상견레하고 조합원들 위해서 테이블에 일단 가봐야지요
지금까지 기싸움해서 조합원들 소중한것 잃기만했는데
저기 부산에 있는 르노삼성 노조꼴 나지말고,,정신들 차려야될듯하내요
파업한들 돌아오는것은 현장 구성원들 손해이며
노조 꼬리내리고 책임도 못지는 그러한 행동은 하지맙시다
반드시 책임있는행동 하시길 바랍니다
댓글주소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13,29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자유게시판 글쓰기를 임투종료시까지 폐쇄합니다. 관리자 06-25 8162
 일인 도배 및 타인이름도용으로 게시판 글 삭제합니다. 관리자 12-24 20955
 홈페이지 글쓰기 관련 조합원 동지들께 알립니다. +2 관리자 03-06 52691
 할인 협약업체 업데이트 관련 공지입니다. +1 관리자 05-26 54762
 ※ 자유게시판 사용에 대한 공지 ※ 필독 +8 관리자 10-14 118460
13295  자유게시판 글쓰기를 임투종료시까지 폐쇄합니다. 관리자 06-25 8162
13294  금번 고충처리 희망퇴직 조합원 어느정도 배려해야 동료 06-24 2036
13293  고충처리 희망퇴직 임투 이후로 연기하라~ 철의노동자 06-24 1334
13292  고충처리 희망퇴직 연기하라 심야노동 06-24 1179
13291  금번 고충처리 희망퇴직 신청기간 충분히 줘야한다 조랍부 06-22 1375
13290  금번 고총처리 희망퇴직자 철저히 검증해서 선발해야. 현장 06-22 1274
13289  TCK 간부들은 반성하고 실천하자. 유인물 쪼가리만 뿌리지말고.. 사무지회 펌 06-21 1369
13288  무파업의 출구를 봉쇄하자! +1 분노한 조합원 06-19 2086
13287  한국지엠지부 공투단·한울 49호 홍보물 -공동투쟁실천단- 공투단 06-18 1079
13286  노동조합은 회사에 강력히 항의바랍니다! 슬픈 알페온 06-17 1804
13285  [성명] 르노삼성의 위법한 직장폐쇄가 노리는 것은 노조말살일뿐 금속 노조 06-15 665
13284  투쟁 대오를 50%이상 끌어 올리고 80%유지하면 금상첨화 2019년 임투 06-15 662
13283  2019년 임투는 쪽수 싸움이다 +1 집행부여~ 06-15 1202
13282  르노삼성자동차노조 임단협 합의안 가결, 1년만에 타결 윤성호 기자 06-15 585
13281  핵심협약 비준 논의에 사용자 쪽 주장도 함께? “재고해야 할 문… 이상헌 ILO 국장 06-15 95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