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번로그인 |로그인|사이트맵
 
  

자유게시판 게시판 > 자유게시판


총 게시물 13,352건, 최근 1 건
   

조립부 품질을 누가 망치는가???

글쓴이 : 탱크보이 날짜 : 2020-02-23 (일) 09:34 조회 : 1546

조립부 요즘 난리난리 X난리다.

작업을 하다가 불량이 발생해도 불량 처리 할 시간이 없다.

효율 88% 생산성을 유지해야 하기 때문이다. 말이 88%이지 100%넘는 공정이 수두룩하다.

100%넘는 효율이면 시간 안에 작업을 완수 하지 못한다. 안돈 당길 시간도 없다.

SEP장비라도 있으면 라인이 서지만 , 그냥 다음 공정으로 넘겨야 한다.

뒷사람은 할 수 있을까? 마음속에 갈등이 생긴다. 그냥 덮어 보내야 하나?

직장도 불량 대응 하느라 안 보인다. 라인으로 리페어로.

이런 품질의 차를 고객이 인도 받으면 좋아 할까? 당장 리콜이다.

 

부서 가동률에 문제가 생기기 시작했다.

GSUV 생산때 항상 95%이상 가동률이 70%대로 떨어 진것이다.

직행률은 60%대로 떨어 졌다. 리페어에서 불량차 세워 둘 곳이 없어 난리다.

부서에서는 대책이 없단다. 사람이 없다고.

어느 날 갑자기 사람들이 퇴사를 한것도 아니고, 단체로 휴직계를 낸 것도 아니다.

GSUV 단종 하면서 남는 인원은 어디로 갔다는 말인가?

조립2부로 갔단다. 조립2부는 군산 인원이 2교대 인원이 채워졌을 텐데.

조립2부에서도 난리다. 사람이 없다고.

 

이런 생산성으로 이런 품질의 차를 만든다면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 것인가?

GM본사에서 인정하는 부평공장은 안정된 품질과 납기 약속을 잘 맞추는 것이었다.

30년이 넘은 공장에서 95% 가동률과 100% 가까운 직행율로 미국시장 품질을 맞출 수 있는 회사 한국 밖에 없다.

아니 부평 공장 밖에 없었다.

 

관리자들은 중국공장 생산성을 비교한다. 90% 효율이라고.

새 공장에 자동화된 설비로 널찍하게 공간 확보해서 일할 수 있다면 100%효율도 가능 하다.

그런데 이상하게 경쟁상대인 중국은 미국 수출을 못하고 있다. 트럼프가 막고 있어서?

아니다. 미국 시장에 맞는 품질의 차를 못 만들기 때문이다.

 

우리의 능력이 이정도 인데 왜 우리는 이런 대우를 받아야 하는가?

생각해보자 우리 집 전기를 100을 쓸 수 있다고 해서 100을 쓰는 사람은 없다.

전기 사용 부하가 걸려 불이 나면 사람이 죽거나 다칠 수 있기 때문이다.

기계라도 안전을 위해 80%이상의 부하가 걸리면 전원이 나가는 장비가 많다.

우리는 기계가 아니다.

적정 노동 강도로 불량 없이 차를 만들고 싶다.

적정 노동 강도는 작업장 바닥에 표시 되어있지 않은가?

GMS 수검한다고 표시한 정위치선, 70%, 라인정지선이 그것이다.

이것을 벗어난 작업은 표준작업이 아니라고 관리자들이 말하지 않았는가?

지금의 노동 강도는 표준작업을 무시하는 행위이다.

고객을 무시하는 행위는 사라져야 한다.

즉 품질을 저해하는 생산성 향상은 당장 철회 되어야 한다.


나가리 2020-02-26 (수) 12:03
책임질 사람이없으니 문제.
사람빼면서 품질 개판이고 라인서고 누가 책임질꺼냐.
댓글주소 답글쓰기
조립부 2020-02-26 (수) 14:38
백번 동감입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신규채용 2020-02-27 (목) 02:44
신규인원을 채용해서 현장의 활력을 불어넣어야 합니다  기회는 공정하게 결과는 정당하계 비정규직 정규직화 합시다 1차도급직 관리자제외한 인원은 다들 한국지엠지부 조합원으로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특수문자
hi
· 핸드폰인증번호   인증번호를 입력해주세요.[인증번호요청]
   

총 게시물 13,352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일인 도배 및 타인이름도용으로 게시판 글 삭제합니다. 관리자 12-24 38016
 홈페이지 글쓰기 관련 조합원 동지들께 알립니다. +2 관리자 03-06 72074
 할인 협약업체 업데이트 관련 공지입니다. +1 관리자 05-26 67991
 ※ 자유게시판 사용에 대한 공지 ※ 필독 +8 관리자 10-14 138114
13352  TCK 성과급 나왓다는데요?? +1 현장조합원 04-02 282
13351  지방 조합원은 뉴스로 지부장 성명서 보아야하는가? +1 지방 조합원 03-31 596
13350  2019년 잠정합의에 관하여... +6 상대적생각??? 03-27 2198
13349  [김응호선본] 먹튀방지법 제정, 친환경 미래차 생산기지화로 한… 정의당김응호선… 03-26 255
13348  ‘2019년 임금협상 잠정합의’ 이대로 가결되어서는 안 됩니다. +1 포럼21 03-26 1353
13347  신조어 탄생 '직권잠정합의' 80년대로의 회귀 용납 못… 당성근 03-25 1317
13346  직권조인과 다름없는 잠정합의는 무효다!!! 정해철 03-25 2459
13345  ILO의 경고와 비상경제회의 참여 김기덕 변호사(… 03-25 179
13344  주택복지기금대출 +1 주택복지기금대… 03-23 701
13343  코로나 이후가 불안한 국가재정 한지원(펌) 03-19 402
13342  지부장과의 대화는..? +1 조합원 03-19 1227
13341  동행 홍보물 동행 03-18 619
13340  바우처 +3 디자인나이프 03-18 1407
13339  심상정 "원칙 지키겠다, 위성정당 심판해달라" 오마이뉴스 03-17 163
13338  ‘사회적 거리 두기’ 횡설수설 김기덕 변호사(… 03-17 17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